작성자 Admin(admin) 시간 2021-05-27 14:44:10 조회수 403
네이버
첨부파일 :

 코로나19가 동남아시아를 망가뜨리고 정치적 혼란이 홍콩을 위협하면서 싱가포르가 글로벌 슈퍼 부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안전한 피난처가 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15년 자산관리연합을 결성한 스테판 렙코우는 "지난 1년 동안 두 명의 억만장자 고객이 싱가포르로 이주했다며 자산가들에게 이제는 싱가포르가 선택지가 됐다"라고 말했다. 싱가포르가 슈퍼 부자들에게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피난처로 인식되고 있다.

싱가포르는 쇼핑 또는 카지노 게임, 세계적인 수준의 건강 검진을 받기 위해 짧은 여행을 하러 오는 부유한 중국인, 인도네시아인, 말레이시아인들로 넘쳐나고 있다. 코로나는 모든 것을 변화시켰고, 많은 재벌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몇 달 동안 싱가포르에 머물도록 했다. 존스홉킨스대 자료에 따르면 사망률은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가 싱가포르보다 10배~30배 이상 높다.

구글 공동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과 중국 억만장자 슈핑이 최근 설립한 기업을 포함해 싱가포르의 오피스 수가 2019년 말 이후 약 400개로 두 배 늘었다. 골프 회원권 수요가 급증하고 있고, 부동산 가격이 2018년 이후 가장 많이 뛰었다.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은 만원이다. UBS와 같은 글로벌 은행들이 대규모 자산 유입을 관리하기 위해 싱가포르에 진출하고 있다.

하루 최다 수십 건이지만 미국 뉴욕에서만 매일 수백 건의 코로나 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것과는 다르다. 싱가포르는 백신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인구의 30%에게 충분한 일자리를 주었다. 이는 중국에 비해 거의 두 배,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마저 훨씬 앞지른다.

싱가포르는 부자 이민자에 대해 많은 정보를 공개하지 않지만, 개인 은행가, 다세대 사무실, 그리고 다른 서비스 제공업자들은 새로 이주한 슈퍼 부자들이 매출 증가의 원동력이라고 말한다. 한 은행원은 중국 고객들이 신규 계좌 개설 1위를 차지했고 인도와 인도네시아 고객들이 그 뒤를 따랐다고 말했다. 가족 사무실인 스마일 그룹의 설립자 하리쉬 빌은 싱가포르에서 지금처럼 많은 슈퍼 부자들을 만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싱가포르는 상대적으로 부유한 사람들이 쉽게 정착할 수 있는 곳이다. 글로벌 투자자 프로그램을 통해 최소 2억 달러의 자산을 가진 싱가포르 사업체, 특정 펀드 또는 가족 사무소에 250만 달러를 투자하면 영주권 취득 패스트트랙을 부여한다. 영주권과 관련된 특전에는 여행 편의성, 부모 장기 체류 허가, 저렴하고 쉬운 사업 대출, 부동산 인지세 인하, 완전 시민권 취득 등이 포함된다.


정부는 또 가변자본기업(VCC: Variable Capital Company)으로 알려진 새로운 투자기업을 제도를 도입해 가족 사무실, 헤지펀드, 사모투자회사들이 설립할 수 있도록 했다. 싱가포르 당국에 따르면 그 이후 260개 이상의 VCC가 설립되었다고 한다.

고급 명품과 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증가했다. 아시아 최고의 레스토랑으로 꼽히는 미슐랭 3성급 레스토랑 오데트는 1000싱가포르달러짜리 2인용 식사 메뉴의 예약이 몇 달 동안 밀렸다고 한다.

부익부 효과로 골프장 가격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센토사 골프장 회원권은 코로나 이전 수준보다 40% 오른 50만 달러까지 치솟았다. 브로커 리 랭데일에 따르면 일부는 영주권을 갖고 있지만 대부분은 최근 입국한 사람들이 가입했다고 한다. 2020년 중반 이후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프리미엄 차량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약 50~60% 급증했다.

싱가포르 거리를 운항하는 벤틀리와 롤스로이스는 2020년 1300여 명으로 급증해 2013년 이후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2021년 4개월 동안 70대가 추가로 등록됐다. 싱가포르의 인구는 570만 명에 불과하다.

글로벌 은행들도 나섰다. JP모건은 향후 2년간 개인 대상 규모를 두 배로 늘릴 계획이며 HSBC는 홍콩과 싱가포르의 부자 고객들과 직접 접촉할 수 있는 창구를 열었다. UBS는 직원 3000명 규모의 싱가포르 사무실을 새로 오픈했다.

외국인의 유입으로 부동산 시장도 활기를 보인다. 특히 고급 부동산은 강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뉴욕, 홍콩, 런던에서와는 달리 금리가 오르고 부동산 거래가 크게 느는 등 임대시장에서도 싱가포르는 이례적으로 번창하고 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출처: https://news.g-enews.com/view.php?ud=2021052709130434506336258971_1&md=20210527092233_R